현북스 작가들

1946년 영국에서 태어난 앤서니 브라운은 현대 사회의 단면을 자신만의 독특한 시각과 스타일로 표현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1976년 《거울 속으로》를 발표하면서 그림책 작가의 길로 들어섰지만, 《코끼리》는 그 이전에 창작한 그림책이다. 그는 1983년 《고릴라》와 1992년 《동물원》으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두 번이나 받았으며, 2000년에는 그림책 작가로서 최고의 영예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받았다. 기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깊은 주제 의식을 간결하면서도 유머러스하게 표현하는 구성력, 세밀하면서도 이색적인 그림들은 매 작품들마다 그만의 색깔을 더해 주고 있다. 해마다 도서출판 현북스에서 주최하는 '앤서니 브라운 & 한나 바르톨린 그림책 공모전'의 심사를 한나 바르톨린과 함께 하고 있다. 

앤서니 브라운 작품

1962년 덴마크에서 태어난 한나 바르톨린은 덴마크의 유명한 그림책 작가입니다. 콜딩 디자인 학교에서 그림과 그래픽 디자인 교육을 받고 졸업한 후, 오랫동안 신문과 잡지 삽화가로 활동했습니다. 그 후,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 아이들과 어른을 위한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2001년에는 마츠 레텐의 글에 그림을 그린 《악어는 배가 고파요》로 덴마크 문화부장관이 주는 그림책 상을 수상했습니다. 어린이들의 마음을 꿰뚫는 표현과 서정적인 그림이 어우러진 한나 바르톨린의 그림은 덴마크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할머니 집에 갔어요》, 《장화가 사라졌어요》, 《친구가 놀러 왔어요》, 《아빠와 놀 때 즐거워요》, 《캠핑이 좋아요》, 《아무것도 아닌 것》, 《모든 것》 등이 있습니다. 해마다 도서출판 현북스에서 주최하는 '앤서니 브라운 & 한나 바르톨린 그림책 공모전'의 심사를 앤서니 브라운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한나 바르톨린 작품

1930년 영국에서 태어난 브라이언 와일드스미스는 화려하고 다채로운 색상을 자유자재로 구사하여 ‘색채의 마술사’로 불립니다. 존 버닝햄, 찰스 키핑과 더불어 영국 현대 그림책의 3대 작가 중 한 사람입니다. 광부의 아들로 태어난 브라이언 와일드스미스는 열여섯 살 때 화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반슬레이 미술 학교를 다녔습니다. 그 후 옥스퍼드 출판사에서 1962년 출간한 첫 작품 《브라이언 와일드스미스의 ABC》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습니다. 아름다운 색채와 다양한 형식, 절제되고 리듬감 넘치는 문장이 특징인 그의 그림책은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8백만 부가 넘게 팔렸습니다. 지은 작품으로는 《데이지》, 《회전목마》, 《서커스》, 《다람쥐》, 《달님이 본 것은》, 《나 진짜 곰이야!》, 《파랑새》들이 있습니다.

브라이언 와일드스미스 작품

1954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습니다. 고등학생 때 <호밀밭의 파수꾼>으로 유명한 J. D. 샐린저와 <제5 도살장>의 작가 커트 보네거트를 알게 되면서 문학의 매력에 빠져들었습니다. 1978년 초등학교 보조 교사로 일했던 경험이 바탕이 된 <웨이싸이드 학교 별난 아이들>을 발표하면서 작가로 데뷔했습니다. 1980년 로스쿨을 졸업한 뒤 변호사 겸 작가로 일하다가,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 덕에 1989년부터 전업 작가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대표작으로는 1999년 뉴베리 상을 수상한 <구덩이>, <작은 발걸음>, <못 믿겠다고?> 등이 있습니다.

루이스 새커 작품